총 게시물 32건, 최근 0 건 안내
다음글  목록 글쓰기

피터 정 자림 한의원장의 건강 칼럼 팔을 들 수가 없어요

이태용기자 2019-11-23 (토) 09:54 13일전 22  


팔이 뻣뻣하여 뭉친 것 같이 아파오는 통증인 견응증(肩凝)은 견비((蠲痺), 동결견(凍結肩 Fronzen Shoulder) 노년편(老年扁), 루견풍(漏肩風), 유착성견관절낭염등으로 불린다. 오십즈음에 많이 발생한다 하여 불리어진 오십견이 비의학적 일반용어로 보편화 되어 어깨 통증을 대변하고 있다. 이렇게 다양한 이름을 가지고 있다는 것은 흔한 질병에 속한다는 것을 나타낸다.
견응증은 몸통의 뒤쪽으로 손을 돌려서 위로 올리는 동작이나. 앞으로 올리는 동작, 그리고 외회전에 극히 제한성을 보이게 된다. 남성보다는 여성에게 흔히 나타난다.
물건을 들거나, 잠자다가 자세를 틀 때 화들짝 놀라게 하는 고통스러운 통증은 생활영역에서 손을 다반사로 쓰는 사람에게는 매우 견디기 힘든 통증이 아닐 수 없다. 어깨에 통증이 있지만 움직임에 장애가 심하지 않다면 이는 견응증에 해당되지 않는다.
한의학적으로 그 원인을 간신의 기혈부족으로 설명하는데 간은 근을 주관하여 피로를 견디는 본으로 여김이고, 신은 골과 골수를 주관하기 때문이다. 어혈이 주축을 이룬다.
어깨의 소장경, 삼초경, 대장경이 지나가는 위치에 통증을 호소함을 볼 수 있다. 따라서 이 경락을 따라 치료하게 되며 방제로서는 견비탕, 보신활혈탕, 활혈지통산, 계지거작약탕 등이 사용된다.
침과 뜸, 그리고 한약과 더불어 동기요법을 같이 겸비하여 사용될 때 치료효과의 극대화를 기대할 수 있다. 핫 팩, 전기 자극, Shockwave 등도 부분적 효과를 더하여 준다.
사람의 살가운 기운이 있는 집(戶)에서 움직임이 멈추면 시체(尸)가 된다. 굳어지고 움직일 수 없다.
생명은 움직일 때 생기가 살아 있다. 유착되어 아프지 않으려면 움직여 주어야 한다. 활개된 운동의 영역을 늘 유지시켜 주어야 한다. 이미 굳어져 움직임의 제한을 받고 있다면 본인이 직접하는 것보다 의자의 도움을 통해 이전보다 약간 더 조심스럽게 운동영역을 넓혀가야 한다. 한 쪽 어깨에 견응이 생겼다면 다른 쪽도 올 수 있다는 것을 예견해야 한다.
견응은 통증의 시간을 통해서 통증을 고치는 미운 병인 것이 분명하다. 치료의 영역에서 통증을 참지 못하고 포기하면 그만큼의 운동영역에서 멈출 수가 있으니 끝까지 치료할 것을 권한다.
문의 (858)430-6734(자림 한의원)


hi
다음글  목록 글쓰기

 
Copyright ⓒ www.sdkoreatimes.com. All rights reserved.